Portishead - Roads (Roseland New York live)


독서 취향 테스트 LLL

독서 취향 테스트  http://book.idsolution.co.kr/?mode=home

열대우림 외곽에 위치한 사바나 기후는 독특한 건기가 특징. 수개월간 비 한방울 없이 계속되는 건기 동안 사바나의 생물들은 고통스러운 생존의 분투를 거듭한다. 가뭄과 불에도 죽지 않는 강인한 초지를 기반으로 수많은 야생 동물들이 번성하는 '야생의 천국'인 동시에, 혹독한 적자생존의 장이기도 하다. 이곳은 또한 고대 인류의 원시 문명이 발생한 지역이기도.

건조한, 절제된, 강인한 생명력. 이는 당신의 책 취향을 표현하는 말이기도 합니다.

  • 죽음의 건기를 대비하는:
    죽음의 건기를 대비하는 생물처럼, 치밀한 계획 하에 쓰여진 정교한 책을 선호. 책이란 무릇 간결하고 정확한 내용이어야 함.

  • 대초원 위의 야생동물 같은:
    사바나의 고양이과 육식 동물처럼 유유자적 고상한 취향. 과격하지도, 감정적이지도, 세속적이지도 않은 나름 고상한 선택 기준을 갖고 있음. 아마도 경험이나 교육에 의한 분별력으로 추정됨.

  • 절제된 현실주의:
    멍청한 감상주의, 값싼 온정주의, 상투적 가족주의, 이런 것들로 장사하려는 상업주의를 배격함. 문화적인 보수 성향이 있음. 지나치게 독창적인 책보다는, 절제력과 품격을 갖춘 것을 더 선호함.

당신은 출판시장에서 가장 보기 드문 취향 중 하나입니다. 분명한 취향 기준이 있음에도 워낙 점잖은 탓에 자기 목소리를 내지 않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아마도 당신의 취향은 다음과 같은 작가들에게 끌릴지도 모르겠습니다.

움베르트 에코
로마의 원형 경기장 시절부터, 인류는 줄곧 잔인한 구경거리를 좋아했다. 이런 소름 끼치는 고문에 대한 최초의 묘사 중 하나는 오비디우스에서 발견된다. 여기서 그는 아폴론이 한 음악 경연에서 사티로스인 마르시아스를 패배시킨 후 산 채로 그의 가죽을 벗겼다는 이야기를 전한다. 실러는 소름 끼치는 것에 대한 이 "자연적 성향"을 아주 잘 정의했다. 그리고 시대를 막론하고 처형이 벌어질 때면, 사람들은 그 장면을 구경하려고 항상 흥분해서 달려갔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만약 오늘날 우리가 스스로를 "문명화"되었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다만 영화관에서 유혈 낭자한 "스플래터" 영화를 우리에게 제공해 주기 때문일 텐데, 그 영화가 허구로서 제시되는 이상 관객들의 양심이 흔들릴 일은 없는 것이다.
- 추의 역사 中

김승옥
'바다가 가까이 있으니 항구로 발전할 수도 있었을 텐데요?'
'가 보시면 아시겠지만 그럴 조건이 되어 있는 것도 아닙니다. 수심(水深)이 얕은데다가 그런 얕은 바다를 몇 백 리나 밖으로 나가야만 비로소 수평선이 보이는 진짜 바다다운 바다가 나오는 곳이니까요.'
'그럼 역시 농촌이군요.'
'그렇지만 이렇다 할 평야가 있는 것도 아닙니다.'
'그럼 그 오륙만이 되는 인구가 어떻게들 살아가나요?'
'그러니까 그럭저럭 이란 말이 있는 게 아닙니까?'
그들은 점잖게 소리내어 웃었다
- 무진기행 中

J.D. 샐린저
"나는 특히 목사라는 인간들에게 혐오감을 느낀다. 내가 다닌 학교에는 모두 목사가 잇었는데 모두들 설교를 할 때마다 억지로 꾸민 거룩한 목소리를 냈다. 나는 그것이 역겨웠다. 그들은 자연스러운 목소리를 내면 품위가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모양이었다. 그러나 그렇게 억지 소리를 내는 것이 더 품위를 떨어뜨린다는 것을 그들은 모르는 모양이었다. 또 그렇기 때문에 그들의 설교가 모두 거짓으로 들린다는 것도 모르는 모양이었다."
- 호밀밭의 파수꾼 中


6월 3일 공개적 근황. LLL

<5월 s군과 한강 라이딩때 야경>


1. 일주일에 두번씩 한강을 다녀오고 있다. 오늘은 바람이 선선하여 더없이 자전거타기 좋은 날이다. 내일이 휴일이면 서울숲까지 달려보고 싶었을텐데... 이 기분을 금요일로 미룬다. 맥주 한캔따면서 한강이라도 있어 사람들이 좀 덜 미치며 살수있구나...짧은 감상에 젖었다.

2. 다시 기타학원을 수강했다. 지난번처럼 놀러다니지 않고 제대로 배워보기로 다짐한다, 다행히 선생님도 좋고 실장님도 이쁘시다.실장님이 미인이면 연습은 더 열심히 하게 되어있다, 내가 공부를 못한건 중학교 이후 여자선생님을 만나지 못했기 때문 아닐까? 

3. 남미여행 프로젝트가 난항을 격고있다. 술집에서 한 약속에 기대한 내가 순진했다. 못가게되면 절교할 생각이다....는 아니고 같이 술 안먹어주는 벌을 줄테다. 남미를 못가게되면 썸머소닉이나 갔다 올 예정.  

4. 아! 우공. 병역거부한 우공이, 별로 친하지 않았던 우공이 오늘 법정구속되었다. 서울구치소 1년 6개월. 우공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고 했지만 누구 말처럼 마냥 그럴수 없는 것은 우공은 내가 아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법정에서 흘렸을 우공의 부모님 눈물을 생각하니 울컥해진다. 그렇게 착한얘한테 이 무슨짓인가! 건강하게 잘 갔다 오길 빈다.

1 2 3 4